아이폰과 아이패드 광고속 시계가 9시 41분을 가르키는 이유


아이폰3 시절부터 현재의 아이폰4S, 그리고 아이패드2까지 애플의 모바일 폰 및 패드는 진화를 하였는데요. 주의깊게 살펴 본 분이라면 지금까지 이 제품들의 광고이미지나 홈페이지 속 시계는 초기에는 9시 42분을, 현재는 오전 9시 41분을 가르키고 있습니다.

항상 일관된 시간을 가르키는 아이폰과 아이패드 이미지 속 시간을 두고 여러가지 말이 많았지만, 정확한 것은 없었습니다.

이 베일이 전 경영진이였던 '밥 브로스'에 의해서 명확히 벗겨졌습니다. 밥 브로스는 캘리포니아의 한 대학에서의 연설 속에서 이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시간은 바로 고 '스티브잡스'가 세상에 제품을 런칭한 시간이라고 밝혔습니다. 

즉,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출시하면서 기조연설 후 세상에 드러내는 각 버전별 아이폰의 실체를 그것을 바라보는 관객들의 시계와 일치하시키려 9시 42분에 최초 두었고 이어 아이패드를 출시할 때는 이를 1분 앞당긴 오전 9시 41분에 맞추어 키노트의 이미지 속 시계와 그 당시의 청중들의 시계가 일치하도록 섬세하게 신경을 썼고 그것이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내용을 토대로 현재의 애플사의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보면 최근 출시 제품인 아이폰 4S의 이미지도 아래와 같이 오전 9시 41분을 가르키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애플사의 홈페이지 속 아이폰 4S 이미지애플사의 홈페이지 속 아이폰 4S 이미지


이러한 이유로 '오전 9시 41분' 혹은 '오전 9시 42분'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애플시간' 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주목할만한 점은 새롭게 출시될, 그리고 많은 유저들이 기다리고 있는 차세대 '아이폰'에 있어서도 이러한 애플시간에 맞추어 발표가 이루어질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글 제목  :  

아이폰과 아이패드 광고속 시계가 9시 41분을 가르키는 이유

글 카테고리  :   모바일 :: MOBILE/IT News/Information
글쓴이  :   ZO
관련문의  :   GUEST BOOK 또는 이메일( zosolution@hanmail.net )